Thinking Ostrich

'The Fault in Our Stars' is literally the best movie among those I've watched in a year. Couldn't stop crying till the end credits appeared.
“Some infinities are bigger than other infinities.” Although it might have meant the momentary infinity that Hazel felt when she was with Gus (and perhaps when her life had been extended for a few more years) in the movie, I thought of my own life and wondered if I could say I was living a bigger infinity than the two. Apparently I lived about 6 more years than them, but dang, did I ever have that infinite moment?

I always need to be patient when calling to a customer service center in the States. It takes at least half an hour to get a job done there. I guess they’re too much “laid-back” on someone else’s (even customer’s) matter. Or perhaps the world’s fastest customer services in South Korea have spoiled me indeed.

못할 것도 없지요. 하지만 못 했어요. 이유는 간단해요. 나는 당신의 소위 그 ‘신비’를 살아버리느라고 쓸 시간을 못 냈지요. 때로는 전쟁, 때로는 계집, 때로는 술, 때로는 산투리를 살아버렸어요. 그러니 내게 펜대 운전할 시간이 어디 있었겠어요? 그러니 이런 일들이 펜대 운전사들에게 떨어진 거지요. 인생의 신비를 사는 사람들에겐 시간이 없고, 시간이 있는 사람들은 살 줄을 몰라요. 내 말 무슨 뜻인지 아시겠어요?
그리스인 조르바 중

Looking cool doesn’t help one earn a single penny.

독특한 발상이긴 해도 외국자본의 국가핵심기업 잠식을 막고, 동시에 대기업 오너리스크를 낮추는 효과가 기대된다. 하지만 오너경영이 이미 관행이 된 삼성이란 기업에, 비상시라 해서 비오너경영체제를 도입하는 것이 효과적일지는 의문이다. 애플에 스티브잡스 프리미엄이 있었던 것처럼, 삼성 또한 이건희 프리미엄이 존재했으니. 비상시 정부관리 하에 들어간다 하더라도, 오너의 Charismatic leadership으로 이끌던 삼성의 조직원들을 효과적으로 리드할 수 있을지 확신하기 어렵다.
물론, 삼성가 3세 경영이 시작되면 오너 리더십파워가 약해질 가능성이 크지만 말이다.

Reading an English novel always takes me a good year to finish. This time, “The Year of Fog”, sorta Whodunit fiction, was not an exception. I mean, I was supposed to be dying of curiosity until I finished it.. I was like, “Who cares about the suspect”, and waited for a year to figure out.

Blew up the chance, got no words to say.

자리가 사람을 만든단 말을 믿는다.

When life gives you lemons, make lemonade!

누군가의 가장 예쁜 시절을 기억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그 사람이 정말 힘들 때 반드시 그 시절을 증언해야 한다고 나는 배웠다. 그것이‘친구’의 존재 이유라고 믿는다.
소설가 백영옥